미국에서 가장 뜨거운 주택 시장은? 시애틀

주택 가격은 2 월 이후 전국적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태평양 북서부와 같은 수준의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는 곳은 미국내에서 찾아보기 힘들다.

시애틀 지역의 단독 주택 가격은 지난 12 개월 동안 13.5 % 나 급등했다. 이는 전국 평균 5.9 %의 두 배가 넘는다.

출퇴근 시간에 시애틀에서 1시간 반이 걸리는 스노호미쉬나 피어스 카운티 지역에 시애틀 보다 저렴한 455,000 달러 또는 313,000 달러의 주택을 찾고자 하는 강심장의 바이어도 나타나고 있는 상황에서, 8 월 현재 시애틀의 단독 주택 가격은 73만 달러에 달하고 있다.

월별 Case-Shiller 주택 가격 지수의 수치에서는 포틀랜드가 전국에서 2 위를 차지하여 평균 7.6 %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시애틀의 주택 수요는 공급을 크게 상회하여 가파른 집값 상승세를 촉발시켰다. 그리고 그러한 집값이 곧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지는 않는다. 왜냐하면, 부동산 개발업자가 개발할 만한 미개발 토지가 없기 때문입니다.

지난 12 개월간의 시애틀 지역의 집값 급등은 주택 거품이 있었던 2006 년 이후 최고치다. 주택 시장이 바닥을 쳤던 2012 년 이후, 평균 주택 비용은 79 % 증가했으며, 이제는 예전 버블 최고치보다 20 % 더 높은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