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집값 미국에서 두번째로 많이 올라

시애틀과 포틀랜드 등 서북미지역 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거품 논란이 없지 않지만 매물이 부족한데다 충분한 수요가 뒷받침되고 있는 상황에서 가격이 오르고 있다는 분석이 많아 아직은 거품을 염려할 때가 아니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평가다.


스탠다드& 푸어스(S&P)가 29일 발표한 올 1월 쉴러지수에 따르면 킹ㆍ스노호미시ㆍ피어스 카운티를 지칭하는 광역 시애틀의 집값은 전년도인 2015년 1월에 비해 10.7%가 상승했다. 이 같은 상승폭은 조사대상인 전국 20개 대도시 권역 가운데 두번째로 높다.
 

오리건주 포틀랜드지역의 연간 상승률이 11.8%로 가장 높았고, 2위인 시애틀에 이어 캘리포니아 샌프란스시코지역(10.5%), 덴버지역(10.2%)이 뒤를 이었다. 

 

올 1월 전국의 연간 집갑 상승률은 5.7%였다. 이를 기준으로 단순비교하면 시애틀과 포틀랜드지역의 연간 집값 상승률은 다른 대도시지역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또 1월 시애틀 지역 집값은 전달인 지난해 12월에 비해서도 1.5% 상승했다 같은 기간 20개 대도시의 평균 집값 상승률이 0.5%였던 점을 감안하면 상승세가 두드러지게 크다.
 

S&P는 “현재 전국의 집값은 인플레이션에 비해 2배 정도 많이 상승, 전체적으로는 미국 집값이 최고로 올랐던 지난 2006년에 비해 11~13%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애틀지역 집값은 이미 최고수준을 돌파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서북미 부동산종합정보업체인 NMLS가 최근 발표한 지난 2월 매매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킹 카운티에서 거래된 단독 주택의 중간거래가격은 51만4,975달러였다. 이는  1년 전인 지난해 2월의 42만9,900달러에 비해 무려 20%가 폭등한 것이며 역대 최고를 기록했던 지난 2007년 7월 48만1,000달러보다도 7% 이상 높은 것이다.
 

시애틀지역 집값이 유독 많이 오르는 것은 아마존 등 IT 기업들의 호황으로 고액 연봉자 등의 일자리가 많이 늘어난데다 현금 구매를 선호하는 중국인 바이어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