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미국에서 가장 높은 집값 상승 보여...

시애틀 지역에 주택을 구매하고자 하는 희망을 가진 사람들은 미 전역에서 가장 극심한 경쟁자들을 맞이하고 있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집값상승과 함께 줄어든 물량으로 인해 경쟁이 치열해졌기 때문이다. 화요일 아침에 발표된 여러 보고서는 시애틀에서 새 매물이 나올 때마다 구매자들이 어떤 일을 직면하는 지에 대한 단적인 면을 보여준다. 시애틀 타임스는 월간 Case-Shiller 주택 가격 지수를 인용해 지난 3 월 시애틀 메트로 지역 단독 주택 가격이 전년 대비 12.3 %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시애틀의 집값은 포틀랜드 (9.2 %), 달라스 (8.6 %), 덴버 (8.4 %), 보스톤 (7.7 %) 등을 제치고 3 년 이래 미 전역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했다. 시애틀은 전국 평균 집값 상승률인 5.8 %의 두 배 이상 상승했다. 시애틀에 본사를 둔 부동산 회사인 Redfin이 화요일에 공개한 수요 지표에 따르면, 주택 구매 절정기인 시즌을 맞이하면서 구매자들은 주택 구매가 얼마나 어려운지를 직접 체험하고 있다. 매물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시애틀은 공급량(달치로 계산)에 있어 가장 부족한 메트로 도시로 기록되었으며, 오클랜드와 샌프란시스코에 이어 세 번째로 적은 매물을 보유하고 있다고 레드핀은 전했다. 시애틀은 작년 4 월에 비해 35 % 감소한 물량을 기록했는데, 이는 전년 대비로는 최대의 수치이다. 같은 기간에 오퍼를 넣는 레드핀 고객의 수는 36.9 % 증가하여 작년에 비해 올해 시장이 훨씬 치열한 경쟁을 경험하고 있음을 나타낸다.
레드핀 브로커인 카일 모스(Kyle Moss)는 블로그에서 "이 시장에서는 공급이 급격히 증가하거나 수요가 감소 할 것이라는 징후는 전혀 보이지 않는다. 따라서 심각하게 구매를 생각하고 있는 바이어에게 무조건 기다리는 것은 선택사항이 아니다."라고 전하면서, "이번 시즌에 집을 구매하려는 사람들은 출퇴근 시간이라든지 또는 학교와 같이 그들에게 가장 중요한 한 두가지의 기준을 가지고 잘 판단하면서 거기에 집중해야 합니다. 거기서 부터 출발하여, 자격 요건을 충족하는 주택 목록을 작성하고 경쟁에서 이기는 경험이 풍부한 브로커와 협력하여 예산에 맞는 경쟁력있는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하십시오."라고 강조했다.
아마존, 페이 스북, 구글, 익스피디아와 같은 대기업에 수천명의 새로운 고소득 IT 종사자가 모여있는 이 도시의 재고 감소는 레드핀이 조사하는 전국 도시들 사이에서 가장 높은 입찰 경쟁을 부추기고 있다. 올해 4 월 기준으로, 시애틀에서의 멀티플 오퍼(다수 오퍼)는 로스 앤젤레스 (79.3 %), 오클랜드 (78.6 %), 샌디에고 (77.5 %), 워싱턴 D.C. (73.9 %)를 앞지른 88.7 %를 차지했다.
더 타임즈는 다수오퍼가 집가격을 더욱 인상시킨다고 전했다. 지난 달 거래된 시애틀의 일반 단독 주택의 가격은 $722,000 달러였다.

박영진 부동산은 입찰경쟁에서 이기는 수년간의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바이어들을 돕고 있습니다. 부동산이라고 해서 다 같은 부동산이 아님을 명심하시기를 바랍니다. 박영진 부동산은 다양한 가격대 (20만불 부터 300만불)의 입찰 경쟁에서 모든 경쟁을 뚫고 승리한 전략과 노하우를 가지고 있습니다(99%). 성공적인 거래 (100%). 주택 셀렉션부터 오퍼, 거래과정, 클로징, 그리고 그 후까지 완벽하게 최고의 전문성으로 도와드립니다. 오늘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425-786-5776